김상조, 다음주 ‘4대 재벌 개혁안’ 공개···일부 중견기업도 바짝 긴장

조나리 기자l승인2017.06.14l수정2017.06.15 14: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비즈넷타임스·뉴시스

[비즈넷타임스=조나리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4일 “다음주에 4대 재벌 개혁 방향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지금까지 의도적으로 재벌 개혁에 대해 크게 말을 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법 개정 방식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공정위원장 내정 직후 열린 간담회에서 “4대 그룹이 30대 그룹의 3분의 2를 차지한다”며 “30대 그룹 전체를 대상으로 규제기준을 만들기보다는 상위그룹에 집중해서 법을 엄격하게 집행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말한바 있다.

김 위원장은 재벌 개혁은 기업을 몰아치듯이 진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진에게 ‘국민들이 보기에는 검찰 개혁이 속 시원하게 진도가 나간다는 느낌이 들지 모르지지만 재벌개혁은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말씀드렸다”면서 “기업과 관련된 일은 워낙 이해관계가 많고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 기업을 몰아치듯이 개혁 해나갈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도 장하성 정책실장과 잘 협의해서 평소에 연구하고 실천해왔던 것을 일관되게 집행해달라고 요구했다”면서 “기업을 옥죄는 게 아니라 이를 통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 만들 수 있다는 걸 보여 달라는 당부가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전격 등판함에 따라 대기업들은 물론 ‘일감 몰아주기’와 ‘하청기업 불공정행위’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일부 중견기업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하림그룹, MCM성주 등이 첫 타깃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하고 있다. 

최근 대기업으로 발돋움한 하림은 편법 승계 문제로, MCM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는 성주그룹은 협력업체에 대한 불공정거래 문제로 논란의 대상이 됐다.

조나리 기자  bitjo@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주)피앤플러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주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