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생산자물가, 3개월 연속 하락세···농수축산물 가격 잡히나

최효진 기자l승인2017.06.19l수정2017.06.19 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뉴시스

[비즈넷타임스=최효진 기자] 5월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고공행진을 거듭하는 농수축산물의 가격도 한풀 꺾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1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5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 잠정치는 102.26으로, 4월(102.44)에 비해 0.2% 떨어졌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 2월 102.70으로 상승한 이후 3월 102.66, 4월 102.44, 5월 102.26 등 3개월 연속 하락세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소비자물가지수의 선행지수로 국내 생산자가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도매물가를 의미한다. 이 지수는 2010년을 기준(지수 100)으로 현재의 물가를 지수 형태로 산출한다.

품목별로 보면 농림수산품이 118.51로 전월(118.35) 대비 0.1% 상승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지수도 110.33으로 전월(110.16) 대비 0.2% 상승했다. 하지만 비중이 큰 공산품 생산자물가지수가 96.70으로 전월(97.20) 대비 0.5% 하락하면서 타격이 컸다.

공산품 중에서는 선탄 및 석유제품(-3.6%), 제1차금속제품(-0.9%) 등의 하락폭이 컸다.

농산물 중에서는 배추가 전월보다 21.7% 하락했고, 양파도 18.6% 떨어졌다.

하지만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닭고기(17.8%), 달걀(8.9%) 등 축산물 가격은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하면 달걀 가격은 무려 124.8%, 닭고기는 66.3% 상승한 것이다.

5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97.51을 기록해 전월(97.66) 대비 0.2% 하락했다. 2개월 째 하락세다. 국내공급물가지수는 물가변동의 파급과정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내에 공급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지수를 말한다.

총산출물가지수는 98.40으로 전월(98.75) 보다 0.4% 하락했다. 총생산물가지수는 국내생산품의 전반적인 가격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국내출하 외에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 기준으로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측정한 지수다.

최효진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주)피앤플러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주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