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투자 공모펀드 인기 회복세···6년만에 40조원 회복 눈앞

김수찬 기자l승인2017.09.08l수정2017.09.11 10: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뉴시스

[비즈넷타임스=김수찬 기자] 해외에 투자하는 공모펀드의 인기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011년 8월 40조원 아래로 내려온 뒤 좀처럼 상승하지 못하던 공모 해외투자펀드 순자산 규모가 비과세 해외주식펀드, 공모 해외부동산펀드 등의 인기에 힘입어 6년여만에 40조원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공모 해외투자펀드 순자산은 39조3천785억원으로, 40조원에 바짝 다가섰다.

공모 해외투자펀드 순자산 규모는 2011년 8월4일 40조1천818억원을 기록한 이후 6년간 40조원 아래에서 움직였다.

절반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던 주식형 펀드의 인기가 사그라들면서 내리막을 타게 된 공모 해외투자펀드는 작년 2월엔 27조원대까지 내려가기도 했다.

전체 해외투자펀드 중 공모의 비중은 34.1%로 사모(65.9%)에 미치지 못하지만 올해 말 일몰을 앞둔 해외주식형펀드 비과세 제도에 대한 일반 투자자의 관심과 잇따른 해외부동산펀드 출시에 힘입어 점차 과거의 규모를 찾아가고 있다.

2000년대 후반 한때 줄 서서 가입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해외주식형펀드는 금융위기 이후 국내 투자자가 주로 투자했던 중국, 인도, 남미, 동남아 신흥국 시장에서 글로벌자금이 빠져나가면서 타격을 받았다.

여기에 2010년 해외주식형펀드에 대한 비과세 혜택이 폐지된 것도 투자자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이유가 됐다.

2011년 8월 당시 전체 공모 해외투자펀드의 68%에 해당하는 28조4천억원에 달했던 해외주식형펀드 순자산은 작년 초엔 당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11조원까지 쪼그라들었다.

지난해 2월 금융당국이 해외주식형펀드에 대한 비과세 혜택을 부활시키면서 회복세를 보였고 최근 순자산 규모는 14조5천억원대까지 커졌다.

사모에 집중됐던 해외부동산펀드 시장이 잇따라 공모상품을 내놓는 것도 공모 해외투자펀드의 규모 회복에 도움이 됐다.

지난해 초만 해도 7천억원대에 불과했던 공모 해외부동산펀드는 1년8개월 사이 급성장해 두 배가 넘는 1조5천억원대 규모를 자랑하게 됐다.

올해 상반기에만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이 공모 해외부동산펀드를 잇달아 내놓았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도쿄의 오피스 빌딩에 투자하는 공모펀드를 출시해 완판에 성공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주)피앤플러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주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