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댓글부대’ 팀장에 1회 최대 1천만원 줬다

최효진 기자l승인2017.09.13l수정2017.09.13 10: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원 댓글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4년을 구형받고 구속되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비즈넷타임스=최효진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 댓글부대 운영에 사용한 활동비의 자금경로를 파악 중이다. 국정원이 댓글부대 외곽팀장에게 지급한 돈은 1회당 최대 1천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12일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영수증은 외곽팀장에게 돈을 지급한 뒤 각각 받은 것”이라며 “이 자금이 누구에 의해서 어떻게 마련된 자금인지 등은 확인을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국정원이 외곽팀장에게 돈을 건낸 뒤 받은 영수증을 확보하고 자금출처를 분석 중이다. 이 영수증에는 날짜, 금액, 수령인 등이 기재돼있으며, 1회에 최고 1천만원이 넘는 금액이 적힌 것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곽팀장에게 1회 당 최대 1천만원이 넘는 돈이 건네졌다는 이야기다.

검찰은 이 영수증을 토대로 돈의 출처와 이동경로, 어떤 과정을 거쳐서 집행됐는지 등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

또 검찰은 국정원이 이명박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관리·운영했다는 사안에 대해 수사의뢰가 접수되는대로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 수사는 이미 댓글부대 수사를 벌이고 있는 공공형사수사부에 맡길 것으로 보인다. ‘MB 국정원 블랙리스트’ 수사를 위해 검찰은 현재 공공형사수사부와 공안2부로 이뤄져있는 수사팀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현재 검찰은 수사의뢰된 외곽팀장 48명 중 절반 이상에 대해 조사를 마친 상태다. 특히 1차 수사의뢰 대상자 30명 중에서는 사망자나 인적사항이 전혀드러나지 않는 일부 인원을 제외하고 거의 조사를 마쳤다.

이 외에도 검찰은 구속영장이 기각된 양지회 전·현직 간부들에 대해 보강수사를 벌인 뒤 구속영장을 재청구를 검토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증거은닉 혐의 등 기존에 적용한 혐의를 위주로 추가수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일 소환해 14시간에 걸쳐 조사한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에 대한 재소환도 검토 중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최효진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주)피앤플러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승주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