덩치만 커지고 내실 약해진 편의점 업계

남선태 기자l승인2018.02.08l수정2018.02.08 11: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뉴시스

[비즈넷타임스=남선태 기자] 국내 편의점 수가 빠르게 증가해 전국 4만 개 점포 시대를 열었으나 점포당 매출은 줄고 있어 창업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8일 공정거래위원회의 2017년 정보공개서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전국 편의점 수는 3만5천977개(가맹점 3만5천222개, 직영점 722개)로 파악됐다. 중소 프랜차이즈와 개인 점포를 합치면 국내 편의점 수가 이미 4만개를 넘어선 것으로 업계에서는 추산한다.

지난 2016년 신규 개점한 편의점 수는 6천324개였으며 폐점한 편의점 수는 2천1개였다. 편의점 1곳이 사라질 때 3곳이 새로 생겨난 셈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조사에서도 지난해 편의점 수는 전년 대비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U(씨유), GS25, 세븐일레븐 등 메이저 업체를 비롯해 후발 주자인 이마트24 등이 점포 늘리기에 합류하면서 증가 추세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또 외식업 프랜차이즈 등에 비해 점포 운영이 쉽고, 창업 비용도 적게 들어 창업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점도 가파른 증가세를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편의점을 개점하면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이란 막연한 환상은 금물이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경고한다. 외형적으로는 편의점 업계 매출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지만, 이는 점포 증가에 따른 착시효과일 뿐 실제 점포당 매출은 감소세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편의점의 전년 대비 매출은 2015년 26.5%, 2016년 18.2%, 2017년 10.9%로 매년 두 자리 수 신장률을 보였다. 반면 편의점 점포당 매출(전년 동월 대비)은 지난해 2월 사상 처음으로 감소(-3.5%)한 이후 3월(-1.9%), 4월(-2.4%), 5월(-3.5%), 6월(-3.2), 7월(-3.3%), 8월(-5.2%), 9월(-2.2%), 10월(-3.0%), 11월(-3.1%), 12월(-2.9%) 등 11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편의점 신규 개점 증가 속도가 매출 신장 속도를 따라잡으면서 점포당 매출이 감소세에 접어든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특히 올해는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따른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충분한 조사 없이 개점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편의점은 브랜드에 따라 가맹비, 교육비, 인테리어비, 수수료 조건 등이 판이하기 때문에 창업 전 신중한 검토가 필수"라고 덧붙였다.

남선태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지난 5월 24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3차 고용노동소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