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1만 달러선 붕괴···미국 암호화폐 규제 수위 높인 영향

이재영 기자l승인2018.03.08l수정2018.03.08 11: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비즈넷타임스=이재영 기자] 미국 증권당국이 7일(현지지간)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규제 수위를 높이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1만 달러선 아래로 곤두박질치는 등 암호화폐 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증권거래소와 달리 제대로 된 감독을 받고 있지 않다며 모든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으로 규제를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SEC는 많은 플랫폼이 스스로 거래소라고 칭하며 SEC의 규정을 준수하고 있는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유가증권의 일종인 암호화폐를 다루고, 증권거래법에 따라 거래소라는 이름을 달고 영업하는 플랫폼들은 반드시 SEC에 거래소로 등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암호화폐와 개발자만을 겨냥했던 기존 입장에서 벗어나 규제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SEC는 지난 28일 암호화폐 관련 업체 80여 곳에 소환장과 정보공개 요구서를 발송하며 거래소라는 이름 아래 불법적으로 영업하고 있는 업체들을 적극적으로 규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미 SEC의 규제강화 방침에 비트코인 등 주요 암호화폐 가격은 충격을 받아 급하강했다. 특히 아시아 최대 암호화폐거래소 중 하나인 바이낸스(Binance)가 일부 투자자가 보유한 알트코인이 본인 동의 없이 매각되는 등의 해킹을 당했다는 소문이 전해지자 하락세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해킹 사고가 아니라고 부인했다.

또 일본 암호화폐 업계에서 '고래'로 불리는 고바야시 노부아키가 작년 9월 이후 4억달러 어치 비트코인과 비트코인 캐시를 매도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시장은 더욱 출렁였다. 고바야시는 해킹을 당해 파산한 비트코인 최대 거래소 마운트 곡스(Mt.Gox)의 청산을 담당한 변호사이자 신탁관리자이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SEC 성명으로 미국 당국의 규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하자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장중 13%까지 하락하며 9천416달러까지 추락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18일 기록했던 1만8천674달러(블룸버그 기준)부터 무려 50% 가까이 빠진 수치다.

비트코인 가격인 1천 달러 선 아래로 다시 떨어진 것은 지난달 26일 이후 9일 만이다. 현재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한국시각으로 오전 9시 54분 현재 비트코인 국제가격은 9천970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재영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지난 5월 24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3차 고용노동소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