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자장면 등 외식 물가 일제히 상승

김수찬 기자l승인2018.04.16l수정2018.04.16 13: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뉴시스

[비즈넷타임스=김수찬 기자] 지난달 김밥과 자장면 등 주요 외식 물가가 일제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6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8개 외식 품목 가격이 모두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김밥(5.9%)이 가장 많이 올랐다. 자장면(4.0%), 삼겹살(200g 환산, 3.5%), 비빔밥(3.5%), 칼국수(3.2%), 냉면(3.2%), 삼계탕(3.1%), 김치찌개 백반(2.4%)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외식 물가가 일제히 오른 것은 임대료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대형마트의 주요 가공식품 가격이 백화점보다 12%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두부 가격은 유통 업태에 따라 가격차가 상당히 컸다.

소비자원이 3월 다소비 가공식품 가격을 분석한 결과 30개의 평균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11만6015원)가 가장 저렴했다. 이어 전통시장(11만8261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4677원), 백화점(13만1801원)이 뒤를 이었다. 대형마트는 백화점보다 12.0%, SSM보다 6.9%, 전통시장보다 1.9% 각각 저렴했다.

다소비 가공식품이란 조사 대상 유통업체에서 많이 팔리는 어묵·즉석밥·콜라·소주·두부·된장 등이다.

유통업태별로 가격 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였다. 최고·최저가 간 44.0% 차이를 보였다. 시리얼(37.0%), 생수(32.9%), 설탕(30.0%) 등도 가격차가 컸다. 전달보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어묵(5.3%), 즉석밥(4.0%), 콜라(3.2%), 소주(2.9%) 등 13개였다. 하락 품목도 두부(-6.5%)·된장(-4.6%)·컵라면(-2.8%) 등 13개였다. 치즈와 케첩 등 4개 품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김수찬 기자  capksc3@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