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인재 흡수'에 나선 암호화폐 거래소

블록체인 생태계 확대에 금융권 재직자 우대 채용···신사업 모색에 따른 움직임 남선태 기자l승인2018.04.23l수정2018.04.24 1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비즈넷타임스=남선태 기자] 블록체인 산업이 인기를 끌면서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공격적인 채용에 나선다. 많게는 세 자리, 적어도 두자리수 채용 계획을 내놓으며 금융권 인재 확보 경쟁에 나섰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IT와 고객 지원, 기획 등 여러 분야에서 인재 채용에 나선다. 헤드헌팅 업계 관계자는 “최근 금융권 재직자 대상 채용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시장이 커지면서 신사업 모색은 물론, 시장이 요구하는 규제 수준도 높아지는 추세에 따른 움직임이다.

빗썸은 일찌감치 올해 초 400명을 채용하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모집분야는 정보기술(IT), 웹디자인, 핀테크, 마케팅, 홍보, 해외영업, 인사, 금융투자, 법무 등 본사 부서 전체와 콜센터 등으로 모두 정규직이다.

채용 규모는 본사 부서에 100여명, 콜센터에 3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빗썸은 또 기존 콜센터 직원 230명을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도 했다. 기존 인력이 총 450여명으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나는 셈이다.

업비트 서비스를 운영하는 두나무도 현재 업비트 운영인력 수준의 인원을 추가로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두 자리수 중반대 채용을 진행한다. 연말까지 지금의 3배 수준으로 규모를 늘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신생 거래소로 다음달 최종 베타(CBT)를 준비 중인 케이덱스도 엔지니어, 경영지원팀, 영업지원팀, 영업마케팅팀, 콜센터 등에서 신입과 경력을 3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케이덱스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반 거래소로서의 위상을 더욱 탄탄하게 다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코인네스트는 올 초 100여명의 채용계획을 밝혔다. 최근 대표이사 구속 등으로 다소 주춤하지만, 신뢰 회복만 제대로 이어진다면 최소 두 자리수 채용은 무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 거래소인 후오비도 한국법인인 후오비코리아를 설립하고 마케팅, 서비스 기획, 홍보, IT, 고객만족(CS) 등 7개 분야에서 상시채용을 진행한다. 규모는 두 자리수다.

이처럼 채용을 빠르게 늘리는 것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생태계가 발전하고, 그에 따른 규제 수준과 높은 신뢰도에 대한 요구가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한국블록체인협회 등이 마련한 업계 자율규제에 따르면 거래소들은 보안이나 투자금 예치 등에 있어 기존 증권사 등에게 요구하던 수준의 투자자 보호 장치를 갖춰야 한다. 가장 기본적인 단계인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에만 수 억 원의 비용이 들고, 보안 솔루션 구축에만도 100억원 가까운 비용이 필요하다. 이에 대한 관리인력도 당연히 필요하다.

늘어나는 거래 대금과 정부 규제 대응도 필수적이다. 업비트의 경우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최고조에 이르렀을 때 하루 10조원대 대금이 오갔고, 열풍이 주춤해진 지난달에도 하루 5000억원대 이상의 대금이 오가고 있다.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반의 간편결제나 결제 단말기 같은 핀테크 솔루션을 개발해 선보이는 등 새로운 사업영역을 확장해가는 것도 금융권 경험이 있는 인재가 필요한 이유다. 증권사 출신 인력은 영업이나 자금 운용, 거래 시스템 등에 대한 노하우를 갖춰 거래소들이 채용 전형 중 가산점을 부여해가며 영입에 열을 올린다.신규 거래소가 계속 출범하는 점도 역시 인력 수요가 늘어나는 요인이다.

다만 일자리 창출에 있어 콜센터나 기획 등 지원조직 비중이 높은 점은 고민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공개 코인모집(ICO)을 비롯해 여러 부분에서 불법으로 규정하거나 부정적인 시선이 많기 때문이다. IT 업계 관계자들은 “ICO를 위해 국내 기업들이 싱가포르나 스위스로 빠져가나고 있다”며 “규제를 합리적으로 정비해 인재와 국부 유출을 막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남선태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