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 일제히 상승

코픽스 금리 8개월째 상승 영향, 신규취급액 코픽스 금리 1.79% 남선태 기자l승인2018.05.16l수정2018.05.16 14: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뉴시스

[비즈넷타임스=남선태 기자]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올랐다.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코픽스 금리가 잔액기준으로 8개월째 상승세를 보인 영향이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각 시중은행들은 잔액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2%p씩 올렸다. KB국민은행은 3.47~4.67%에서 3.49~4.69%로, 신한은행은 3.08~4.43%에서 3.10~4.45%, 우리은행은 3.18~4.18%에서 3.20~4.20%로 각각 올랐다.

NH농협은행도 2.75~4.37%에서 2.77~4.39%로 올랐다. 시중은행 중에선 유일하게 2%대 금리가 남아있다.

전날 전국은행연합회가 발표한 잔액기준 코픽스 금리는 1.80%로 전월보다 0.02%p 올라갔다. 이는 지난 2016년 3월(1.82%) 이후 2년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반면 신규취급액 코픽스 금리는 1.79%로 전월보다 0.03%p 내렸다. 이에 따라 은행들의 신규취급액 코픽스와 연동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그만큼 하락했다. KB국민은행은 3.33~4.53%, 신한은행은 3.14~4.49% 수준에서 금리가 형성됐다. 우리은행은 3.19~4.19%, NH농협은행은 2.76~4.38%대를 보였다.

한편 금융채를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코픽스 변동분을 그대로 반영하지 않는 KEB하나은행은 잔액기준과 신규취급액 기준 모두 3.041~4.241%로, 전월보다 0.002%p 올랐다.

남선태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선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지난 5월 24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3차 고용노동소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