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그림]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박인옥

비즈넷타임스l승인2018.06.05l수정2018.06.05 18: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조지훈 낙화) · 116.8*91.0cm · 혼합재료 · 2018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

                                                          박인옥

 

늦은 오후, 유난히 전화벨 길게 울린다
받고 싶지 않다
망설이는 마음만 벨소리 끝에 무겁게 매달려 울린다

 

화병의 꽃들이 신기루처럼 선명히
두번 세번 이라도 태어날 것 같은 표정을 짓고
나를 바라본다
나는 슬픔 따위에 굴하지 않고 오롯이 살아가고 있는 그들을 지켜본다
지는 그 순간까지 가장 의미있는 것에
매달리는 꽃들

 

죽음이야말로 정상상태래**
삶은 신기루 같은 거래**
우리가 갖고 있는 고유의 슬픔은
소멸되는 것의 아름다움

 

나는 이제 벨이 울리기 전에 수화기를 든다

 


제목* 조지훈 <낙화> 중에서
**이바라기 노리코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중에서

 

박인옥
1971년 서울生, 홍익대학교 대학원 회화과 휴학중
시인 (문학선등단)
<하느님의 보석> 저자
2017.3. 개인전 설탕창고 (갤러리 피아룩스)
2017.9. 제14회 의왕 국제 플래카드아트 2017
2017.9. 제3회 화이트전 (한전아트센터)
2017.10 초대전 ZIP (갤러리 모리스)

비즈넷타임스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즈넷타임스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지난 5월 24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3차 고용노동소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