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대책 무용지물, 주택담보대출 3조6천억 증가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도 한달새 4조4천억원 늘어 이재영 기자l승인2018.10.11l수정2018.10.11 16: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비즈넷타임스=이재영 기자] 정부가 9·13 대책 등 강도 높은 대출규제를 내놨지만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한 달 전보다 3조6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9월 은행권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전체 금융권 가계 대출은 한 달 새 4조4000억원 늘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3조6000억 늘어 대부분을 차지했다. 다만 전 금융권 대출 증가액은 작년 같은 달보다 1조7000억원, 지난 8월 대비로는 2조2000억원 축소됐다.

부문별로 은행권 가계 대출이 5조1000억원 증가했다. 대출 증가액이 한 달 전(5조9000억원)보다 줄었으나 작년 같은 달(4조9000억원)보다는 소폭 확대됐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중도금 집단 대출을 중심으로 3조6000억원 늘었다. 대출 증가 폭이 지난 8월(3조4000억원)은 물론 작년 같은 달(3조3000억원)보다도 커진 것이다. 집단 대출 증가액은 올해 8월 1조4000억원에서 9월 2조1000억원으로 확대됐다. ‘9·13 부동산 대책’의 대출 규제 효과가 아직 숫자로 나타나진 않은 것이다.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은행권 기타 대출도 1조4000억원 증가했다. 다만 대출 증가액은 한 달 전보다 1조1000억원, 작년 같은 달보다 3000억원 축소했다. 9월 중 은행권의 대출액 증가 규모가 확대했지만 전체 가계 대출 증가세가 둔화한 것은 2금융권 대출이 대폭 줄어들어서다. 제2금융권 가계 대출은 지난달 7000억원 감소했다. 2015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이 5000억원, 기타 대출이 2000억원 각각 줄었다.

업권별로 신용카드회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가 8000억원, 농협·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이 3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보험은 3000억원 증가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가계 대출 증가액은 50조2000억원으로 2015~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가장 작았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이재영 기자  news@biznettimes.co.kr
<저작권자 © 비즈넷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지난 5월 24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3차 고용노동소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9, 1107호 비즈넷타임스  |  전화 : (02)3472-1507  |  팩스 : (02)3472-150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3482  |  발행인 편집인 : 백승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수찬
비즈넷타임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전재 및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비즈넷타임스. All rights reserved.